인도-남아시아

Title [기사] 인도, 12일부터 전자제품 및 통신장비 일부 관세 인상
Writer 로컬리티센터 Date 18-10-12 11:34 Read 364

본문

인도 정부가 전자제품과 통신장비 수입품 일부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다. 수입 규제를 강화해 통화 가치를 방어하려는 추가적인 움직임으로 보인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늦은 시각 인도 정부는 관세 인상 대상 품목에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 VoIP(음성인터넷프로토콜) 장비, 이더넷 스위치 등이 포함된다고 발표했다. 12일부터 시행한다. 관세 인상폭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런 조치는 지난달 '비(非)필수품' 19개 수입품목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지 2주 만에 나온 것이다. 에어콘과 냉장고, 신발, 스피커, 러기지(여행용가방), 항공 터빈 연료 등이 관세 대상이었다. 정부는 작년 12월에도 모바일폰과 텔레비전 등 전자제품 관세를 인상했으며 지난 2월에는 선글라스, 주스, 자동차 부품 등 40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올렸다.

정부의 이번 관세 인상으로 이미 미중 무역갈등에 피해를 보고 있는 국가뿐 아니라 시스코 시스템스, 화웨이 테크놀로지스, ZTE,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등 유명 정보기술(IT) 기업이 입는 타격도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술 리서치회사 카운터포인트의 닐 샤는 새 계획은 인도 통신회사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신에 "이는 광섬유와 LTE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고속 광대역의 출시 시기를 늦출 것"이라며 다만 타타 텔레서비스 등 현지 통신 장비 제조업체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부가 루피화 가치의 추가 하락을 막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들어 인도 루피화는 미국 달러화 대비 14% 이상 떨어졌다. 신흥국 혼란에 더해 인도의 경상적자가 날로 확대된 탓이다.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2018/10/12 11:34 뉴스핌 "​인도, 12일부터 전자제품 및 통신장비 일부 관세 인상" 원문스크랩​ 


해당기사의 저작권 및 모든 권한은 전적으로 뉴스핌에 있음을 밝힙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외대로 81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 교양관 213-1호
031-330-4593~4 / localitycenter@hufs.ac.kr
Copyright (c) 2020 한국외국어대학교 로컬리티 사업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