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그레브

Title [기사] 알제리는 예행연습 빈회담이 본게임 "유가 달라질 것은 없다"
Writer 로컬리티센터 Date 16-09-27 09:49 Read 1,566

본문

전문가들 "산유량 동결 없을 것", 11월30일 빈 OPEC정기총회에서 결정될 듯

 

 

현지시간 26일 부터 28일까지 알제리에서 열리는 산유국들의 비공식 회담 결과를 앞두고 원유 시장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최근 유가는 미국 원유 재고가 시장 예상과 달리 3주 연속 감소하고 9월 FOMC에서 미국 금리 동결로 인한 달러화 약세 등으로 반등했다. 그러나 알제리 회담에 대한 기대가 줄어들며 상승폭이 제한됐다.

 

5db11deaa1fcc32340c4e10d31583780_1474937

 

 

시장에서는 알제리 회담을 단순 대화의 장으로 보고 있어 유가 정상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산유국들은 동결을 논의 하겠지만 실제로는 증산을 원하고 있어 산유량 동결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번 회담보다는 OPEC정기 모임인 11월 30일 빈 회의 때 동결 가능성이 크다는 게 중론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역시 “이번 회동은 오는 11월 OPEC 정기총회의 사전 모임 성격”이라며 "산유량 동결을 위한 공식적인 합의가 발표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최근 한 달 간 알제리 회담에 대한 주요 산유국 인사들의 발언을 봐도 수시로 의견이 바꿔 산유량 조정에 대한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

 

 

5db11deaa1fcc32340c4e10d31583780_1474937

여전히 이란이 문제국내 증권사들도 알제리 회담에서 산유량 감산이나 동결에 합의할 가능성이 낮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다만 산유국들이 저유가에 대한 방어적 태도를 유지한 채 당분간 국제유가는 40~50달러대에 머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유량 합의를 막는 걸림돌은 여전히 이란이다. 한국투자증권 서태종 연구원은 “이란의 현재 산유량이 365만 배럴인 점을 미루어 볼때, 지난 4월 도하에서 언급했던 협상조건인 경제제재 이전 수준의 산유량은 370만 배럴 수준이 아닌 400만 배럴 이상일 가능성이 높다”며 따라서 “아직 40만 배럴 가량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연말까지 산유량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6월3일 이란 잔가네 석유 장관도 연말까지 400만 배럴, 5년 내 480만 배럴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미 최대 산유량 기록 중, 합의에 강제성 없어 동결돼도 큰 영향 없을 듯

서 연구원은 동결될 가능성이 낮고 만약 동결이 된다고 해도 그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러시아 등은 사상 최대 수준의 산유량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국가들은 전세계 산유량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산유량 동결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5db11deaa1fcc32340c4e10d31583780_1474937 

 

 



또한 산유국들은 한 번도 합의 내용을 지킨 적이 없다. 그 이유는 이들 국가들이 실제로 원유를 많이 생산해서 시장에 많이 팔수록 이득이기 때문이다. 합의 내용을 위반한다 하더라도 벌금을 부과하거나 할 수 없다. 합의는 구두 약속일 뿐 법적인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단순 이벤트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합의한다면 셰일 업체에 상당한 기회 될 것

서 연구원은 “산유량 동결합의는 오히려 미국 셰일오일 업체의 산유량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유가 급락으로 2014년 10월 이후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던 미국의 원유 시추기(rig)수는 유가가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 5월 13일부터 반등하기 시작했다. 이는 미국 산유량의 증가로 이어졌다. 2015년 6월 일평균 961만 배럴을 생산하던 미국은 시추기수의 감소로 산유량이 꾸준히 감소했지만 최근 유가가 배럴당 50달러 근접하자 시추기수와 산유량이 증가했다.

 

 

5db11deaa1fcc32340c4e10d31583780_1474937


NH투자증권 강유진 연구원도 “알제리 비공식 회담 결과 산유량 감산이나 동결에 합의할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다만 “산유국들이 저유가에 대한 방어적 태도를 유지하면서 11월 OPEC 정례회의에서 공조 가능성 열어 둘 것으로 보아 충격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서 연구원은 “산유량 합의를 통해 유가가 현재 수준에서 10%정도 올라 배럴당 48달러 수준이 된다면 셰일업체들이 생산을 재개할 것”이라며 결국 “산유량 동결 합의는 유가 상승, 미국 셰일오일 업체의 생산량 증가,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 확대, 유가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여기에 “9~ 10월 정제소 유지보수, 미국 원유 시추활동 증가, 원유 생산량 감소세 완화, 재고 증가에 의해 유가가 하락압력을 받겠으나 40달러 내외 수준에서 하방경직성을 띠고 겨울 난방수요로 연말에 서서히 회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지성 기자 JJSeong@econovill.com


2016.09.29  09:47 이코노믹리뷰  "알제리는 예행연습 빈회담이 본게임 "유가 달라질 것은 없다"" 원문 스크랩

 

해당 기사의 저작권 및 모든 권한은 전적으로 이코노믹리뷰에 음을 밝힙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마그레브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66건 9 페이지
마그레브 목록
No Title Author Date Read
146 [기사] 알제리 OPEC 회의…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 로컬리티센터 10-06 1455
145 [기사] 현대로템, 튀니지 전동차 사업 따내…2천억 규모 로컬리티센터 09-30 1739
144 [기사] OPEC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11월 빈 회의서 확정 로컬리티센터 09-30 1527
143 [기사] 삼성물산, 알제리 6600억원 화력공사 재개 로컬리티센터 09-30 1773
열람중 [기사] 알제리는 예행연습 빈회담이 본게임 "유가 달라질 것은 없다" 로컬리티센터 09-27 1567
141 [기사] 佛 대통령, 친佛 반독립의 알제리 부역자에 대한 佛의 '배심' 사과 로컬리티센터 09-26 1706
140 [기사] 모로코 마라케시에 세계엔지니어 모인다 로컬리티센터 09-26 1774
139 [기사] 산림청, 제3차 한-튀니지 산림협력위원회 개최 로컬리티센터 09-23 1889
138 [기사] 알제리 OPEC 회동 '공식회의' 될 수 있다…합의 기대↑ 로컬리티센터 09-23 1839
137 [기사] 프랑스, 2020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 전면금지 로컬리티센터 09-22 1796
136 [기사] 알제리 비관세 장벽 및 외환통제 강화 로컬리티센터 09-19 1773
135 [기사] 프랑스, 10代 '외로운 늑대' 급증에 비명 로컬리티센터 09-13 1924
134 [기사] 달라이 라마 프랑스 방문…중국 보복 우려에 지도자 면담 없어 로컬리티센터 09-13 1845
133 [기사] 프랑스 대선 앞두고 소득세·법인세 인하…가구당 25만원 혜택 로컬리티센터 09-12 1463
132 [기사] 튀니지 국방 "리비아 IS 대원 중 튀니지인 1000명" 로컬리티센터 09-09 1710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외대로 81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 교양관 213-1호
031-330-4593~4 / localitycenter@hufs.ac.kr
Copyright (c) 2024 한국외국어대학교 로컬리티 사업단. All rights reserved.